PRESS

닥스 여성, ‘런던패션위크’ 2018 봄여름 컬렉션 패션쇼 진행

DAKS KOREA



17-18세기 영국 엘리트층의 사교 행사를 주제로 품격 있는 여성미 표현


독자적인 ‘닥스 레가타 스트라이프’ 및 감각적인 꽃무늬 패턴 활용 돋보여



LF가 국내 전개하는 영국 클래식 브랜드 닥스 여성(DAKS WOMEN)이 2018년 봄/여름 런던패션위크가 한창인 9월 16일(현지시각), 런던 소재 ‘랭함 캐번디시 플레이스(The Langham Cavendish Place)’에서 닥스 여성 컬렉션 패션쇼를 진행하며 내년 여름 유행할 패션 흐름을 예고했다.


닥스 여성은 이번 컬렉션에서 런던의 주요 사교 행사를 주제로 인위적이지 않으면서도 정교하게 정제된 스타일을 통해 역사적 품위를 드러내는 여성의 아름다움을 표현, 닥스만의 클래식함을 드러냈다는 호평을 받았다.


닥스 여성은 린넨과 면, 쉬폰 등 가벼운 조직감의 소재와 다양한 종류의 주름 디테일을 중점적으로 활용해 부드러운 실루엣과 유려한 곡선을 강조했으며 감각적인 꽃무늬 프린트와 자수를 곳곳에 적용해 우아한 여성미를 표현했다.


또한, 가을/겨울 패션의 중심이었던 니트를 2018년 여름 핵심 아이템으로 제안, 몸을 감싸는 숄 형태의 가디건과 밑단 및 소매에 변화를 가미시킨 니트 풀오버를 새롭게 선보여 여성스러운 분위기의 여름 스타일을 완성했다.


닥스 여성은 2018년 봄/여름 트렌드 색상으로 흰색과 닥스 하우스 체크(House Check)를 구성하는 베이지색을 제시하며 온화하면서도 고급스러운 감성을 드러냄과 동시에, 세계적인 권위의 조정 경기 ‘헨리 로열 레가타’에서 영감받은 독자적인 ‘닥스 레가타 스트라이프(The DAKS Regatta Stripe)’ 패턴을 탄생시켜 이를 다양한 작품에 담아냈다.


한편, 1894년 런던에서 탄생한 닥스는 영국의 클래식한 감성을 대표하는 브랜드로서 전통과 현대적인 감각이 이상적으로 조화를 이루는 스타일을 선보이며 120년이 넘도록 세계 각국에서 사랑받고 있다. 국내에서는 LF가 1982년부터 라이선스 형태로 전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