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닥스남성, 2018 봄여름 컬렉션 밀라노 패션쇼 진행

DAKS KOREA



17-18세기 영국 엘리트층의 사교 행사를 주제로 품격 있는 남성성 표현


격식 갖춘 클래식 스타일에 부드러운 소재와 감각적인 패턴을 더한 대담한 시도



영국 클래식 남성복 브랜드 닥스남성(DAKS MEN)이 6월 18일(현지시각) 2018 봄/여름 시즌 밀라노 패션위크에서 닥스남성 컬렉션 패션쇼를 진행하며 내년 유행할 패션 흐름을 예고했다. 밀라노에서 열리는 ‘밀라노 패션위크’는 전 세계 유명 디자이너와 패션 인사가 한자리에 모이는 세계 최대 규모의 패션 행사다.


이번 컬렉션에서 ‘필리포 스커피(Filippo Scuffi)’ 닥스남성 CD(Creative Director)는 런던의 주요 사교행사를 시작으로 대서양 크루즈에서의 호화로운 휴식으로 마무리되는 17-19세기 영국 엘리트층의 사교 일정을 주제로 품격 있는 남성성을 표현하고자 했다.


닥스는 30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경마대회이자 사교행사장인 ‘로열 애스컷(Royal Ascot)’을 첫 번째 테마로 셔츠, 타이, 베스트, 재킷은 물론 모자까지 갖춘 격식있는 스타일을 새롭게 재해석했다. 브라운 색상을 중심으로 사선 스트라이프와 아가일 체크 패턴을 적용, 틀을 깨는 대담한 시도를 보여줬다. 무거운 소재 대신 가벼운 린넨 소재를 활용했으며 높고 딱딱한 모자 톱해트를 납작한 모양의 밀짚모자로 변용시켜 남성의 부드러운 품위를 부각시켰다.


세계적인 권위의 조정 경기 ‘헨리 로열 레가타(Henley Royal Regatta)’를 두 번째 테마로 영국풍의 클래식한 여름스타일을 선보였다. 다소 무거울 수 있는 슈트에 가볍고 부드러운 린넨, 실크 소재를 적용해 로잉 블레이저 만의 여유로운 분위기를 가미시켰다. 또한, ‘헨리 로열 레가타’의 경관에서 영감받은 색상을 조합하여 감각적인 ‘닥스 레게타 스트라이프’ 패턴을 탄생시켰으며 이를 다양한 작품에 활용, 우아한 스트라이프 슈트를 입고 역사적인 조정 경기를 보는 영국 엘리트의 모습을 그려냈다.


닥스는 영국 초호화 ‘큐나드 크루즈(The Cunard Cruise)’를 마지막 테마로 바쁜 사교 행사를 끝내고 바다 위에서 한껏 여유를 만끽하는 영국인의 크루즈룩을 표현했다. 편안한 니트, 여유있는 실루엣의 스트라이프 팬츠, 가벼운 중량감의 바람막이 재킷이 은은한 베이지 색상으로 어우러지며 여행의 신비로움을 담아냈으며 블랙, 화이트의 대조가 돋보이는 보트슈즈를 매치해 멋스러운 트래블룩을 완성했다.


한편, 1894년 런던에서 탄생한 닥스는 영국의 클래식한 감성을 대표하는 브랜드로서 전통과 현대적인 감각이 이상적으로 조화를 이루는 스타일을 선보이며 120년이 넘도록 세계 각국에서 사랑받고 있다. 국내에서는 LF가 1982년부터 라이선스 형태로 전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