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ITORIAL

Portrait of a Lady season 2 - NEW CLASSIC, NEW MASTERPIECE



여성의 가장 멋진 순간을 함께하는 닥스 레이디스는 2019년 가을-겨울 ‘새로운 클래식’을 정의합니다.

찬 바람에 맞서 여성을 가장 포근하게 감싸줄 존재인 뉴 마스터피스, '아우터'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뉴 클래식 스타일.

브리티시 감성의 클래식하면서도 우아한 실루엣은 물론 한층 젊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업그레이드되었습니다.

코끝 시린 계절에 대한 기대감을 더해줄 닥스 레이디스의 뉴 마스터피스, 아우터를 만나다.




MASTERPIECE #2 Soft Touch Jacket & Cardigan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을을 풍성하게 만드는 아이템, 부드러움의 정점인 가을 재킷과 니트 카디건을 만나보세요.

포멀과 캐주얼을 넘나들며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재킷부터 고급스러운 소재와 포근한 촉감으로 감싸는 카디건,

지금 같은 간절기에 스타일리시하게 활용할 수 있는 베스트까지.

여유가 묻어나는 가을 오후처럼 따뜻하고 기분 좋은 순간을 만들어줄 가벼운 아우터들의 소프트 터치를 느껴보세요.



가을이 되면 생각나는 체크 재킷의 공식처럼 여겨지는 스타일링을 탈피하고, 닥스 체크 재킷만의 새로운 실루엣을 제안합니다.

오버사이즈 실루엣의 재킷들이 유행하는 가운데 베이직한 실루엣에 클래식한 닥스 하우스 체크가 더해진 재킷은 클래식함 그 자체.

군더더기 없는 콤팩트한 디자인과 카라 부분에 브라운 스웨이드 소재를 덧대어 재킷 하나만으로 가을의 포근한 분위기가 물씬 느껴지죠.

이런 색감의 체크 재킷은 통이 넓거나 일자로 떨어지는 핏의 팬츠와 매치하면 그 매력이 배가되는데, 얇은 가죽 벨트를 재킷 위에 레이어드하면 한층 세련된 포멀룩이 완성됩니다.

전체적인 실루엣도 더 길고, 슬림하게 연출할 수 있는 효과까지 누릴 수 있습니다.



포멀함의 상징인 헤링본 재킷을 감성적으로 즐기는 방법.

‘헤링본’하면 전통적인 남성복에 주로 사용되었기 때문에 보수적인 느낌을 주는데, 닥스의 헤링본 재킷은 디테일을 최소화하고 여유로움을 더해 여성들을 위한 감성적인 재킷으로 변신했습니다.

여성의 다양한 체형을 고려한 부드러운 어깨선과 넉넉한 실루엣으로 카디건처럼 편안하게 걸칠 수 있어 실용적이고, 소매를 롤업 했을 때 드러나는 하우스 체크 안감으로 포인트를 더했습니다.

여기에 와이드 팬츠나 니트 소재의 팬츠를 매치하고, 깔끔한 스니커즈로 마무리하면 편안하면서도 감각적인 스타일이 완성됩니다.



도화지 위에 물감을 톡 떨어트리면 어떤 색이든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수채화처럼 요즘 같은 계절에 베스트는 그런 아이템입니다.

코트처럼 단정하고 심플한 디자인과 무릎까지 덮는 긴 기장의 모직 베스트는 티셔츠나 얇은 니트 등 어떤 상의와 매치해도 자연스럽게 어울립니다.

특히 낮에는 따뜻하고, 저녁에는 기온이 떨어지는 간절기에 활동성과 스타일을 동시에 만족시킵니다.

단조로운 룩에 더했을 때 여성스럽게 떨어지는 실루엣이 드레스업한 느낌을 주고, 카라를 세우면 배색된 컬러가 포인트가 되어줍니다.

그날의 취향에 따라 다른 톱을 매치해 매일 새로운 룩을 연출해보세요.



클래식한 브리티시 감성을 대표하는 닥스의 아가일 체크가 화려한 색채를 입고, 모던한 방식으로 재해석되었습니다.

포근한 니트와 잘 어울리는 아가일 체크는 다양한 연령대에 사랑받는 아이템이고, 롱 카디건에 더해졌을 때 빛을 발하죠.

이번 시즌에는 균형감 있는 마름모무늬에 전형적인 격자무늬를 배제해 모던하게 표현하고, 트렌드 컬러인 레드 계열의 강렬한 톤 온 톤 배색으로 화사한 느낌을 더했습니다.

컬러가 화려하기 때문에 화이트나 무채색 계열 팬츠와 담백하게 스타일링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머플러와 세트로 구성되어 겨울엔 더 풍성하게 연출할 수 있습니다.